Artemis Samaras

Artemis Samaras

Artemis Samaras
Flere idéer fra Artemis
Image result for commes de garcons 80s

Image result for commes de garcons 80s

How to Build Floating Stairs - Handy Father

How to Build Floating Stairs - Handy Father

A Sustainable Long House | Homebuilding & Renovating

A Sustainable Long House | Homebuilding & Renovating

Attic Bedroom; narrow space with good use of shallow walled areas for storage and personal items.

Attic Bedroom; narrow space with good use of shallow walled areas for storage and personal items.

Colourful ensuite from renovation of a heritage sandstone cottage in Balmain, Sydney.

Colourful ensuite from renovation of a heritage sandstone cottage in Balmain, Sydney.

Idee voor langwerpige slaapkamer bovenverdieping

Idee voor langwerpige slaapkamer bovenverdieping

Special Olympic gymnastics athletes, in the role of ancient Greek priestesses, perform during the lighting of the 'Flame of Hope' for the 2013 Pyeong Chang  World Winter  Games at the Zappion megaron in Athens on January  17, 2012.

Special Olympic gymnastics athletes, in the role of ancient Greek priestesses, perform during the lighting of the 'Flame of Hope' for the 2013 Pyeong Chang World Winter Games at the Zappion megaron in Athens on January 17, 2012.

Photo - Google Photos

Photo - Google Photos

내키지 않는 일에는 더 이상 구애받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절실하다. 그것은 선악이나 도덕과도 전혀 별개의 사고이다. 단 일분이라도, 한시간이라도,아름다운 것, 감동할 만한 것, 존경과 경이로 바라볼 수 있는 것, 그리고 무엇보다도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고 싶다. 사람을 두려워하거나,추하다고 느끼거나, 때로는 업신 여기고 싶은 마음으로 내 인생을 낭비하고 싶지는 않다. 불어오는 바람처럼 언제나 솔직하고 부드럽게 시간의 흐름 속에서 심히 원망하는 일 없이 살아가고 싶다.... 인간의 심리에는 누구나 배타적 요소가 있다. 우리는 반드시 누군가에게는 호감을 사고, 누군가에게는 미움을 산다. 그것에 일일이 구애받을 필요는 별로 없다는 생각이다. 나를 미워하는 사람의 마음을 그다지 혼란스럽게 하고 싶지 않으므로 슬며시 멀리하며, 나와 마음이 맞는 사람과 감사하는 마음..이것이 자연스럽지 않을까. 미워하는 상대에게 좋아해 달라고 강요하는 게 나는 비참하고 치사해서 참 싫다. ... 누구나…

내키지 않는 일에는 더 이상 구애받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절실하다. 그것은 선악이나 도덕과도 전혀 별개의 사고이다. 단 일분이라도, 한시간이라도,아름다운 것, 감동할 만한 것, 존경과 경이로 바라볼 수 있는 것, 그리고 무엇보다도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고 싶다. 사람을 두려워하거나,추하다고 느끼거나, 때로는 업신 여기고 싶은 마음으로 내 인생을 낭비하고 싶지는 않다. 불어오는 바람처럼 언제나 솔직하고 부드럽게 시간의 흐름 속에서 심히 원망하는 일 없이 살아가고 싶다.... 인간의 심리에는 누구나 배타적 요소가 있다. 우리는 반드시 누군가에게는 호감을 사고, 누군가에게는 미움을 산다. 그것에 일일이 구애받을 필요는 별로 없다는 생각이다. 나를 미워하는 사람의 마음을 그다지 혼란스럽게 하고 싶지 않으므로 슬며시 멀리하며, 나와 마음이 맞는 사람과 감사하는 마음..이것이 자연스럽지 않을까. 미워하는 상대에게 좋아해 달라고 강요하는 게 나는 비참하고 치사해서 참 싫다. ... 누구나…